재미위해가아니라 놀리듯 한대씩치고 빠지는 뭔지모르게 얍삽하게

선수는 주어진 룰에 최선의 방법을 찾는거고. 룰을 잦같이 만들어놓은게 문제지


도망다니면서 메달을 따는. 유일한 종목


재미있게하면서 이기면 되지 ㅋㅋㅋ


김소희한테 주는 내 연금이 너무너무 아깝다


제목이 묘하다. 분명히 태권도가 재미있을수 있다는 것을 몇차례 경기에서 보여주었다. 재미없는 경기로 일관하다 올림픽에서 퇴출되는것보다는 메달을 적게 따더라도 박진감 넘치는 경기로 팬과 관중들에게 어필할 필요가 있다. 양궁을 봐도 승산은 한국에게 있다고 본다.


발을 못들고 있게해 왜 발을 들어서 발펜싱하게 하냐?


겨루기의 백미는 누가 뭐래도 화려한 발기술인데 그냥 상대쪽으로 클린치 후 어깨 잡고 내 다리가 더 잘올라간다고 자랑질하다가 머리 맞으면 오예~ 하는 경기 같음


재미있게 바꾸자.


올림픽의 발전은 몰라도 흥행을 위해서라면 국뽕빼고 객관적으로 봐서 퇴출 대상 1순위 종목


솔직히 금메달 못딴다고 개ㅈㄹ 염병을 떠는 나라는 우리나라 뿐일걸? 손연재봐. 완전 리듬체조 볼모지에서 그래도 세계적으로 이름날리는 선수가 되었는데 랭커 한둘 안나온 대회라고 뭔 b급대회니 뭐니 말같지도 않은 개소리처대며 까고 메달 못딴다고 까대잖아. 그렇댜그 또 재미없게 한다고 ㅈㄹ. 며 어쩌라는거ㅋㅋㅋ 룰을 선수들이 바꾸냐? 선수들은 뭐 어쩔수 없는거지